1.jpg

몇 주전 아빠가 돌아가셨다. 아빠랑 관련된 비디오게임 이야기를 해줄게.

>부모님은 어릴적부터 이혼

>아빠랑 자주 만난 적 없음

>아빠한테 놀라갈 때마다 게임을 사주심

>늘 진짜 갓-겜만 삼 (유명하지 않은 것마저도)

>아빠는 늘 운이 좋았다면서 게임에 별 관심없다고 하심

>흠 글쿠나

>세월이 흐름

>내가 게임을 사기 시작한 후로 게임 안 사주심

>아빠 돌아가심

>청소하러 아빠 집에 감

>옷장을 여니까

>ㅈ나게 많은 비디오 게임 잡지가 쏟아져 나옴

>추억에 젖어서 몇 개를 봄

>괜찮아 보이는 게임에 동그라미 치고 옆에 이렇게 써놓음 '우리 ㅇㅇ이 액션게임을 원한다 했음'

>다른 메모에는 '이것도 사려면 더 일해야 할까?' 이런 식임

>아빠가 신경도 안 쓸 것에 날 위해 매일 몇 시간이나 투자한 걸 알았을 때 내 얼굴이 저거.

댓글 0
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 합니다.
추천 글쓴이 날짜

비밀번호 찾기

Show

Show

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.

뒤로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