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대료 떄문에 고통스러운 경리단길 자영업자들

낄낄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유머 18-10-23 09:58 560

01.jpg02.jpg03.jpg

개성 넘치는 식당과 카페들로 유명해진 이태원 경리단길

그런데 그 유명세 덕에 동네 원주민들은 한바탕 몸살을 겪는 중이라고 합니다.

어떻게 된 일일까?


04.jpg05.jpg06.jpg07.jpg08.jpg09.jpg10.jpg11.jpg12.jpg13.jpg

이곳에서 수제 맥주집을 운영하는 김 씨

이날은 가게를 접기 전 마지막으로 영업하는 날이었습니다.


14.jpg15.jpg

김 씨가 이곳에 자리 잡은 건 6년 전

당시 경리단길은 지금과 달랐다고 합니다.


16.jpg17.jpg18.jpg

개업한지 일 년이 지날 무렵

사람들이 몰려들고 소위 뜨는 동네가 되었습니다.

그리고 그때부터 임대료가 수직 상승하기 시작했습니다.


19.jpg20.jpg

해마다 치솟은 월세

어렵게 일군 가게를 지키기 위해 버텼지만 이제 한계에 달했다고 합니다.

 

21.jpg22.jpg23.jpg24.jpg25.jpg

댓글 0
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 합니다.
추천 글쓴이 날짜

비밀번호 찾기

Show

Show

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.

뒤로가기